소리지르며 노래하는 것의 위험성

우리는 누구나 말할 때 흉성(chest voice)으로 말합니다.

흉성은 사람들이 대화를 주고 받을 때 사용하는 그 목소리입니다.

사람이 편하게 낼 수 있는, 말할 때 사용하는 낮은 공명의 그 소리입니다.

노래에서는 주로 저음부분에서 사용되며 음악의 비교적 초반 도입부 잔잔하게 시작되는 부분에서 사용되는 그 목소리입니다.

그러나 음의 흐름에 따라 점점 후렴부로 도달하고 클라이막스에서 하이노트의 음을 내야할 때, 흉성 하나로만 모든 음을 노래한다면 문제가 발생합니다. 균형과 음의 셈여림을 조절하지 못한 채 찟어지는 소리로 변하거나 주체하지 못할 큰 소리로 고함치듯 커집니다. 이것을 풀체스트(pull chest)상태라 합니다. 이때의 특징 중 하나는 자음을 좁히지 못한 채 자꾸 넓은 포지션밖에 유지하지 못합니다. 왜냐햐면 기본적으로 풀체스트는 소리지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소리지를 때의 음은 크게 벌어지게 되어 좁은 모음을 유지하는데에 굉장히 힘들어집니다.

흉성 하나로만 노래하는 것은 목 건강에도 굉장히 위험합니다.

흉성 하나로 노래의 모든 음역을 노래한다는 것은 결국 계속 소리 지르며 노래한다는 것과 같습니다.

이는 컨트롤 되지 못한 과도한 공기가 넓게 벌어진 성대를 계속 자극하게 됩니다.

풀체스트로 오랜 시간동안 소리 지르며 노래한다면 목소리는 점점 생기를 잃고 탁해지게 되며 최악의 경우 성대 질병으로 이어지게 될 수 있습니다.

이는 가수 생명과 직결된 문제이며 가수의 전성기를 짧게 만드는 결정적 요인이 됩니다.

성대는 음역이 높아질수록 사용하는 면적을 좁히게 되어야 합니다.

가장 저음일 때 성대는 가장 길고 두꺼운 면적으로 노래하게 됩니다. 그리고 음이 높아질수록 성대가 점점 닫히게 되는 원리입니다. 마치 지퍼를 연상시킬 수 있을 것 입니다. 그러나 흉성 하나로 모든 음을 노래하려 한다면 이러한 원리는 무시한 채 컨트롤 되지 못한 벌어진 성대사이로 큰 공기가 계속 지나가게 되는, 소리지는 상황이 되는 것 입니다.

또한 소리 지르며 노래하는 것의 문제는 음역이 짧다는 것 입니다.

미들보이스(middle voice)와 헤드보이스(head voice)가 계발되지 못한 상태, 흉성 하나만 있는 상태에서는 결국 낮은 공명인 흉성 하나로만 모든 음역을 커버해야 하기 때문에 특정 높은 음 이상 내기 굉장히 힘들기에 원하는 음 높이에 도달하기 위해 결국 계속 소리치며 목을 혹사할 수 밖에 없는 것 입니다.


그만 소리지르세요. 목아프지 않으십니까?

더 많은 유용한 팁을 네이버블로그에서 체크하세요